한 인도 여성이 중국의 동영상 쇼셜미디어인 틱톡으로 영상을 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 인도 여성이 중국의 동영상 쇼셜미디어인 틱톡으로 영상을 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인도 정부가 국민들에 틱톡 사용 금지령을 내렸다. 최근 국경분쟁 지역에서 벌어진 인도군과 중국군 간 유혈충돌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성명을 내고 “중국의 일부 앱(응용어플리케이션)들이 인도의 주권과 안보, 공공질서 등을 침해하고 있다는 민원들이 접수돼 이같이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전자정보기술부는 이어 “안드로이드와 iOS 플랫폼을 통해 비승인 방식으로 인도 사용자들의 정보를 무단으로 해외 서버로 무단 전송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스마트폰과 인터넷을 사용하는 수십억 인도인들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일부 중국 앱들이 인도의 국방 기밀을 빼가는 데 사용됐을 거란 의심도 든다”고 말했다. 사용 금지령을 내린 앱들은 틱톡과 위챗, UC브라우저 등 59개에 달한다.

인도 정부가 밝힌 규제 명분은 프라이버시 보호이지만 실질적으로 최근 격화된 중국과의 국경분쟁 및 유혈충돌로 인한 보복성 조치로 추정된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이번 조치로 인해 중국 디지털업계는 작지 않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는 ‘글로벌 정보기술(IT)회사의 장(場)’이라고 불릴 만큼 IT기술이 발달했다. 인구가 13억5000만명에 달하는 세계 최대 시장이기도 하다. 인도 내 틱톡 사용자는 1억2000만명으로 추정된다.

앞서 인도 정부는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구축사업에서도 화웨이, ZTE 등 중국 기업을 배제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최근 인도의 잇따른 대중 조치는 인도군과 중국군이 지난 15일 히말라야산맥 국경에서 충돌하며 유혈사태가 벌어진 이후 나왔다.

이번 충돌로 인도군 20여명이 사망하자 인도에서는 반중 정서가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뉴델리 인근에서는 시위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을 불태우며 적개심을 드러냈다. 주요 도시의 샤오미 매장들은 간판을 가리고 영업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중국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은 인근 국가들에서도 인도 당국의 이번 조치를 따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