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한번 더 '나이스 샷' 나올수도'
므누신 재무장관 "추가 경기부양안 필요 가능성 높다"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도 "추가 부양책 먼 얘기 아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각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충격 대응을 위한 추가 경기 부양책이 나올 수 있다고 시사했다.

2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에 있는 포드 공장을 둘러보던 중 추가 경기 부양 법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추가 법안을 시행할 수 있다”며 “국민들을 돕기 위해 또 한 번 ‘나이스 샷’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경기부양책 지지 가능성을 표명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같은날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정치매체 더힐과의 인터뷰에서 “추가 경기부양 법안이 필요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어 “일단 3조달러(약 3700조원)를 경제에 쏟아붓기로 했으니, 앞으로 몇 주간은 한발 물러나 추가 법안 필요성과 규모 등에 대해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간 미 의회는 네 차례에 걸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기부양 추가 예산책을 가결했다. 지난 3월 83억달러(약 10조2700억원), 1000억달러(약 123조7800억원) 규모 긴급 예산에 이어 2조2000억 달러(약 2723조원) 규모 경기부양 패키지를 내놨다. 지난달 말엔 추가로 4840억달러(약 560조원) 규모 4번째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미 의회가 처리 중인 추가 예산안도 있다. 미 하원은 지난 15일 3조달러 규모 경기 부양용 추가 예산 법안을 가결했다. 주(州) 정부와 지방 정부 지원, 코로나19 대응 필수 업종 근로자 위험수당 지급, 미국인 1인당 최대 1200달러·가구당 최대 6000달러씩 현금 지원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 법안은 그간 상원 통과가 불투명하다는 전망이 우세했다. 상원을 주도하는 공화당이 앞서 발효된 부양 법안의 실효성을 먼저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해서다. 미 상원은 공화당 53석, 민주당 45석, 무소속 2석으로 구성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3일 추가 예산 법안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분위기가 바뀐 모양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폭스뉴스에 “추가 경기 부양 법안이 아주 먼 얘기는 아니다”며 “추가 패키지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조치를 정할 준비가 아직 안 된 것 같지만 그렇다고 다음 단계가 먼 것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미국 정치 전문매체 악시오스는 매코널 원내대표가 추가 부양책 규모는 1조달러(약 1237조4000억원) 미만이 돼야 한다는 의견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