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259명으로 최다…47개 도도부현 중 42곳에 확진자 분포
일본 코로나19 확진 2천117명…하루 동안 94명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사실이 일본에서 확인된 이들은 27일 오후 2시 현재 2천117명으로 집계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보도했다.

여기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탑승 확진자 712명이 포함돼 있다.

일본의 코로나 확진자는 26일 하루 동안 94명이 추가됐다.

27일에는 오후 2시까지 4명의 확진자가 새로 파악됐으며 각 지자체 집계가 취합되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누적 사망자는 57명이다.

일본의 확진자 중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탑승자와 일본 정부 전세기 이용자 등을 제외한 1천300여명을 지역별로 구분하면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42개 도도부현에 분포한다.

감염자 수는 도쿄도(東京都)가 259명으로 가장 많고 홋카이도가 168명으로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