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는 정착촌을 '두 국가 해법' 위배로 간주
팔레스타인 "국제법 승리" 환영…이스라엘은 "수치스러운 보고서" 반발
유엔 "에어비앤비 등 112개 기업, 요르단강 서안 정착촌에 연루"(종합)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12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 지구에서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 사업 등에 관계된 기업 112곳의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이 담긴 보고서에는 에어비앤비와 익스피디아, 트립 어드바이저, 알스톰, 모토로라 솔루션스 등 유명 기업이 포함됐다.

이들 기업 가운데 94곳은 본사가 이스라엘에, 18곳은 다른 6개 나라에 본사를 두고 있었다.

이스라엘은 1967년 제3차 중동 전쟁으로 서안 지구를 점령한 뒤 정착촌을 확대해왔는데, 이는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두 국가 해법'에 위배된다는 게 국제사회의 시각이다.

다만 OHCHR은 관련 기업의 명단을 발표하면서도 이번 보고서가 이들 기업의 국제법 위반 여부를 문제 삼기 위한 것은 아니라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OHCHR은 "데이터베이스를 만들면서 OHCHR은 유엔 내 워킹그룹에 자문했고, 수많은 국가와 사회단체, 싱크탱크는 물론, 해당 기업들과도 폭넓은 논의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기업에 대한 언급이 사법적 또는 준사법적 절차는 아니며 또 그렇다고 주장하는 것도 아니다"라면서 "이 보고서는 해당 활동의 법적 특성이나 그에 대한 기업체의 관여를 문제 삼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도 "나는 이 문제가 매우 논쟁적이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임을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광범위하고 세심한 검토 과정을 거친 후 우리는 사실에 근거한 이 보고서가 전례 없고 매우 복잡한 임무에 대한 진지한 고려를 반영했다는 점에 만족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2016년 유엔 인권이사회가 서안 지구 등에서 활동하는 기업들에 대한 조사를 결의한 데 따른 것으로, 본래 3년 전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이번에 뒤늦게 발표됐다.

이번 보고서는 오는 24일 시작하는 인권이사회에서 안건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팔레스타인자치정부(PA)의 리아드 알말키 외무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OHCHR 보고서에 대해 "국제법의 승리"라며 환영했다.

반면 이스라엘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스라엘은 공개된 기업 명단이 반이스라엘 국제운동인 'BDS'(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정책에 반대하는 불매·투자철회·제재)에 이용되고 이스라엘의 이미지가 악화할 개연성을 우려하고 있다.

이스라엘 카츠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성명으로 이번 보고서를 "이스라엘을 해치기를 바라는 국가와 단체들의 압력에 수치스럽게 굴복한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카츠 장관은 특히 바첼레트 인권최고대표를 향해 "유엔의 명예를 지키는 데 실패했다"며 "이번 결정은 OHCHR, 인권최고대표와 이스라엘의 관계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스라엘의 정착촌 기구인 '예사위원회'는 "유엔은 이스라엘 국가에 불리하게 행동하면서 편향되고 비중립적 조직이라는 점을 다시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도 이번 보고서와 관련해 "우리 역사의 암흑기를 생각나게 한다"며 "세계의 우리 친구들에게 이 수치스러운 구상에 반대 목소리를 낼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