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계 부호 로버트 스미스 CEO
"졸업생 빚 갚아주겠다"…美 억만장자 '깜짝선언'

미국의 한 억만장자가 19일(현지시간) 대학 졸업식 축사에서 “졸업생 여러분의 학자금 대출을 모두 갚아주겠다”고 선언해 화제다. 주인공은 텍사스 오스틴에 있는 투자회사 비스타에쿼티파트너스의 로버트 스미스 최고경영자(CEO·사진)다.

그는 이날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모어하우스칼리지 졸업식에서 올해(2019학년도) 졸업생의 학자금 대출을 모두 갚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 측에 따르면 졸업생 중 학자금을 빌린 학생은 약 400명이며, 빌린 돈은 총 4000만달러(약 480억원)에 이른다. 올해 졸업생들은 1인당 평균 3만5000~4만달러의 학자금 대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미스 CEO는 미국 흑인 중 손꼽히는 부호이자 자선 사업가다. 2017년엔 자신의 재산 대부분을 기부하는 ‘기부서약’에 서명하기도 했다.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자란 그는 코넬대를 졸업했다. 이후 골드만삭스에서 일하기도 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