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대사관, 보호 철회
7년간 도피망명 결국 끝나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 설립자인 줄리언 어산지(사진)가 영국 경찰에 체포됐다.

11일 로이터 등에 따르면 런던 경찰은 이날 어산지를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어산지를 보호해온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이 보호 조치를 철회함에 따라 대사관에 진입해 어산지의 신병을 확보했다.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은 “어산지가 망명과 관련한 국제 규정을 반복적으로 위반해 그에 대한 외교적 보호 조치를 철회했다”고 밝혔다. 이어 “영국 정부에 어산지 체포에 동의하기 전 영국으로부터 어산지를 사형선고 받을 수 있는 나라로 송환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확약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 측은 트위터에 에콰도르 정부가 국제법을 어기고 어산지의 정치적 망명을 불법적으로 종료했다고 비판했다.

호주 국적인 어산지는 2010년 위키리크스에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쟁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기밀문서 수십만 건을 올려 1급 수배 대상이 됐다. 그는 스웨덴에서 성범죄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부돼 영국 대법원에서 스웨덴 송환 판결을 받자 2012년 6월 런던에 있는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피신해 7년간 망명자 신분으로 생활해왔다.

스웨덴 당국은 2017년 5월 어산지의 성범죄 혐의 수사를 중단하고 수배를 철회했다. 하지만 어산지는 2012년 법원의 출석 요구를 거부해 체포 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런던 경찰은 이날 어산지 체포는 법원 출석 요구를 거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