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가 급락세다.

9일에는 뉴욕다우지수 나스닥지수등 미국의 3대 주가지수가 모두 급락했다.

특히 첨단 기술주와 인터넷 관련주들의 낙폭이 컸다.

일각에서는 이를 "버블 붕괴 신호"로까지 해석하고 있다.

다우존스공업평균지수는 이날 1.7%가 하락, 9,133.03을 기록했다.

지난달 8일의 사상최고치(9,643.32)에 비해 510포인트(5.3%)나 떨어진
수준이다.

다우지수는 이달들어 단 하루만 오르고 거래일수 기준으로 나머지 6일
동안은 계속 떨어졌다.

첨단 기술주와 인터넷 관련주의 비중이 높은 나스닥 지수는 낙폭이 3.9%나
됐다.

사상 세번째 낙폭이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2.2% 떨어졌다.

이 역시 작년 10월1일 이후 최대 낙폭이다.

장세하락의 장기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당국의 금리인상 움직임에다 인터넷주식들의 과도한 상승등을 감안할 때
"상당폭의 주가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견해다.

프루덴셜의 랄프 아캄포라는 1.4분기중 주가가 5-10%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한다.

메릴린치의 애널리스트 맥카브는 "봄이 오기전에 다우지수는 7천5백선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지금보다 무려 1천6백포인트(17%)나 폭락한다는 전망이다.

이미 주가폭락을 경고한바 있는 앨런 그린스펀 연준리(FRB)의장의 입에
다시 시선이 쏠리고 있다.

그는 11일 의회에 출석해 경제전반에 관해 브리핑할 예정인데 이 자리에서
금리문제, 주가수준등에 대한 그의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 이정훈 기자 leehoo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1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