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는 26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금리인상 예고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강세를 보였던 주요 지수들은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 하락세로 전환되는 등의 모습을 나타났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9.64포인트(0.38%) 내린 34,168.09에 마감됐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4,349.93으로 6.52포인트(0.15%) 하락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82포인트(0.02%) 오른 13,542.12에 장을 마쳤다.

시장은 이날까지 이틀간 진행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에 주목했다. 연준은 이날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의 목표 범위를 0~0.25%로 동결했다. 하지만 오는 3월 기준금리 인상을 강하게 시사하는 파월 의장의 발언이 나오면서 분위기는 급변했다.

다우 지수는 한때 500포인트 이상 급등했고, S&P 500 지수도 장중에 2%가량 오른 터였다가 하락세로 전환됐다. 나스닥 지수는 3% 이상 급등하던 중 꺾이면서 보합권까지 밀렸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금리인상을 시사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노동시장을 위협하지 않고도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여지가 꽤 많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3월 (FOMC) 회의에서 금리를 올릴지 말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상황 개선과 지속적인 인플레이션을 감안해 조만간 금리를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이다.

연준의 이러한 매파(통화긴축 선호)적 움직임에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1.88%까지 치솟았고, 금리에 민간한 기술주들은 약세로 돌아섰다. 아마존은 0.8% 떨어졌고 애플은 0.06% 하락했다.반면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은 1.8% 상승했고, 깜짝 실적을 발표했던 마이크로소프트는 2.85% 상승했다.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은 4분기에 중단된 787과 관련하여 45억 달러의 비용을 발생했다고 발표한 후 4.85% 하락했다. 테슬라는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신용등급을 두 단계 상향한 영향으로 장중에는 2%대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장 마감 이후 기대 이상의 실적을 공개했지만, 시간외 거래에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