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팔, 핀터레스트 인수설 일축…주가도 출렁

미국의 결제서비스 기업 페이팔이 이미지 공유 플랫폼 핀터레스트 인수설을 일축하고 시장의 루머를 잠재웠다. 페이팔은 현재 핀터레스트 인수를 추진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페이팔의 핀터레스트 인수설을 타전한 바 있다.

당시 로이터는 "지난해 가격비교 앱 허니사이언스를 40억달러에 인수한 페이팔은 이번에는 핀터레스트 인수에 적극적"이라며 "이번 인수가 성사될 경우 페이팔의 역대 인수 중 가장 큰 규모"라고 보도했다.

시장에서는 페이팔이 핀터레스트 인수를 위해 주당 70달러, 인수금액으로 약 450억달러를 제시했다는 소문도 함께 전해졌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