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전망치 2배 상회…솔루션·에어로스페이스 등 자회사 호조
한화 1분기 영업이익 8천485억원…작년보다 186% 증가(종합)

㈜한화는 자회사들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올해 1분기에 수익성을 대폭 개선했다고 14일 밝혔다.

한화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8천48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86.2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이날 공시했다.

이번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3천601억원을 135.6% 상회했다.

매출은 12조8천38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1.23% 감소했다.

순이익은 8천199억원으로 343.94% 늘었다.

회사 측은 "일부 한계 사업을 정리하고 사업을 내실화하면서 매출은 감소했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자회사인 한화솔루션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이번 1분기에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한화생명보험도 이익이 개선했다.

한화는 자회사들 모두 실적 호조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한화 자체 사업에 대해서도 투자를 확대하고 신 사업을 수주한다는 방침이다.

한화 글로벌 부문은 질산설비 투자로 반도체·디스플레이용 정밀화학 사업을 강화하고, 방산 부문과 기계 부문도 각각 레이저 무기와 2차 전지 등 신규 성장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