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국영 기업과 수출계약 체결
약 3만명 투여 가능한 10만바이알 공급
셀트리온헬스케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글로벌 판매 개시

셀트리온헬스케어(118,200 -1.75%)는 파키스탄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 레그단비맙)의 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첫 글로벌 판매를 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파키스탄 국방부 산하 최대 규모의 방위산업체인 'POF'의 자회사와 렉키로나 10만 바이알의 판매계약을 체결했다. 1차로 판매되는 렉키로나는 파키스탄 군인 및 일반인 중 코로나19 확진자를 대상으로 투여가 이뤄질 예정이다. 10만 바이알은 약 3만명에게 투여가 가능한 물량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렉키로나 투약을 담당할 현지 의사 및 간호사 등에 대한 교육 지원을 위해 파키스탄에 의료인력을 파견하기로 했다.

파키스탄의 인구는 2019년 기준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은 2억1660만명이다.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일평균 약 4000명에 달하고, 누적 확진자도 85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연초 50~60명 수준을 유지하던 일평균 사망자 수가 지난 3월 말을 기점으로 150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렉키로나가 파키스탄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지원함과 동시에 현지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크게 완화시킬 것으로 기대 중이다.

렉키로나는 지난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위험군 경증환자 및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현재까지 2700명이 넘는 환자에게 처방됐다. 최근 한국 미국 스페인 루마니아 등을 비롯한 13개국에서 총 1300명 글로벌 임상 3상의 환자 투약을 완료했다. 현재 데이터 분석 중이며 3상 결과에서 렉키로나의 안전성과 효능이 최종 입증될 경우 수출 확대가 빨라질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현재 파키스탄뿐만 아니라, 다수의 국가들과 렉키로나 수출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제한된 생산능력을 고려해 의료 인프라를 갖춘 국가 및 도움이 절실한 국가들을 중심으로 렉키로나 지원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와 별개로 대한민국의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지원해 온 렉키로나 공급은 지금과 같이 안정적이고 차질없이 할 것"이라고 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