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침체 우려로 최악의 낙폭 기록했던 전날과 대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럽 증시가 반등을 시도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로 최악의 낙폭을 기록했던 전날과 대비되는 모습이다.

13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는 개장과 함께 2∼3%대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오전 9시 30분(그리니치표준시·GMT) 현재 전 거래일 대비 3.31% 상승한 5407.35를 나타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2.59% 오른 4148.88에서 거래 중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 역시 2.03% 상승한 9346.95를 나타냈다.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의 증시는 이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유럽 증시 반등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투자 심리 위축으로 전날 1987년 이후 최악의 낙폭을 기록한 데 이은 것이다.

반등 요인으로는 미국과 일본, 유럽 등 주요국이 투자자들의 패닉을 완화하기 위해 유동성 공급 확대, 공매도 금지 정책 등을 잇따라 발표한 점이 꼽힌다.

금융당국의 공매도 금지 조치도 잇따르고 있다. 이탈리아와 영국 금융당국은 특정 종목에 대한 공매도 금지를 발표했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이 예상되는 종목의 주식을 빌려서 팔고 난 뒤 실제로 가격이 내려가면 싼값에 사들여 빌린 주식을 갚는 방식으로 차익을 남기는 투자 기법이다. 말 그대로 주가가 하락할수록 수익을 내는 구조다.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폭락장에서 공매도 세력이 더욱 기승을 부리며 주가 하락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