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이 최근 검찰 압수수색을 받은 데 이어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달 초부터 대신증권에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인력을 투입해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4년 이후 6년 만에 실시되는 세무조사로, 오는 5월 초까지 약 3개월에 걸쳐 진행될 예정으로 전해졌다.

다만 업계 관계자는 "최근 문제가 된 라임 사태와는 무관하게 기업이 통상적으로 받는 정기 세무조사 차원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신증권은 최근 대규모 환매 중단을 일으킨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지난 27일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대신증권은 지난해 7월 말 기준으로 692억원어치의 라임 펀드를 개인 투자자들에게 판매했는데, 이 과정에서 불완전판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이와 관련, 대신증권은 라임 펀드에 총수익스와프(TRS) 대출을 제공한 KB증권·한국투자증권·신한금융투자에 내용증명을 보내 펀드 정산 분배금을 개인 투자자들보다 먼저 찾아가지 말라고 요구한 바 있다.

대신증권은 만약 TRS 계약사들이 정산 분배금을 선취할 경우 법적 대응도 고려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대신증권은 당분간 안팎으로 분란에 시달리면서 설상가상의 처지에 놓일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