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상 최고치를 이어가던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관계 우려, 우한 폐렴 공포에 상승세가 꺾였다.

21일(현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52.06포인트(0.52%) 하락한 2만9196.04를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최근 6거래일 만에 첫 하락세를 보였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 500지수는 8.83포인트(0.27%) 내린 3320.79를 나타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13포인트(0.19%) 하락한 9370.81을 기록했다. S&P500과 나스닥지수 역시 3거래일 연속 상승하다 내림세로 돌아섰다.

시애틀에서 중국을 다녀온 여행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병 사례가 더 늘어날 것이라는 공포가 투자심리를 눌렀다. 제2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되는 것 아니냐는 공포도 번지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하는 등 낙관론이 강해졌지만, 경고성 발언도 이어졌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중국 이슈가 해결되지 않으면 미국은 추가 관세를 부과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함에 따라 해외여행이 위축될 것이라는 예상에 관련주들이 하락했다. 카지노와 호텔 회사인 윈 리조트와 라스베이거스 샌즈가 모두 5% 이상 떨어졌다. 유나이티드에어라인과 델타 항공 등이 모두 5% 이상 급락했다. 보잉사는 737 맥스가 6월이나 7월까지 서비스 재개를 승인받지 못할 것이라는 보도가 있고, 보잉사도 이를 인정하면서 주가가 3% 넘게 하락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