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복합쇼핑몰 ‘스타필드’를 운영하는 신세계프라퍼티가 KT&G와 손잡고 경기 수원시에 신규 쇼핑몰을 짓는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지난달 29일 KT&G와 쇼핑몰 투자를 위한 합작투자회사를 연내 설립한다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발표했다. 쇼핑몰은 수원 대유평지구 부지에 건설할 계획이다. 두 회사의 합작비율은 50대50으로 결정됐다. 신설 법인의 사명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KT&G는 앞서 지난 29일 이같은 내용을 공시하며 해당 합작법인에 2678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합작법인 신설 초기에는 약 120억원을 출자할 계획이다. 신세계프라퍼티의 투자금액까지 합하면 이번 쇼핑몰 신축에 약 5400억원을 투입할 전망이다.

쇼핑몰이 들어설 대유평지구는 과거 KT&G의 연초 제조장이 있던 곳이다. 이 회사는 2015년 26만8077㎡ 규모인 이 용지를 상업시설과 업무시설이 공존하는 복합지구로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사업 용지의 50%는 공원으로 만들어 기부 채납하겠다는 구상도 함께 제시했다.

유통업계에선 이곳에 신세계그룹의 대표적인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가 세워질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신세계프라터니는 현재 서울 강남, 경기 하남시와 일산시 세 곳에 스타필드 매장을 거느리고 있으며 2021년 개점을 목표로 경기도 안성시에도 이 복합쇼핑몰을 짓고 있다.

신세계프라퍼티 관계자는 “복합상업시설을 개발하기 위한 합작투자”라며 “세부적인 투자내용은 아직 확정되지 없다”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