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구글 등 대형 기술주 실적 발표에 주목한 가운데 혼조세를 나타냈다.

2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82포인트(0.09%) 하락한 18,456.3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48포인트(0.16%) 높은 2,170.0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17포인트(0.30%) 상승한 5,154.9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세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일제히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주요 기업실적 발표를 앞둔 경계감에 혼조세로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주목했다.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는 전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성명에서 지난달 대비 고용시장과 경제에 대한 긍정적인 진단을 내놨다.

장 마감 후 실적 발표가 예정된 알파벳(구글)과 아마존의 주가는 각각 0.5%와 2.16% 상승했다.

소셜 네트워크업체 페이스북의 주가는 전일 장 마감 후 발표한 올해 2분기 주당 순익이 예상치를 상회함에 따라 1.35% 올랐다.

회사는 2분기 순익이 20억6천만달러(주당 71센트)를 나타내 일년전의 7억1천900만달러(주당 25센트) 순익을 대폭 상회했다고 밝혔다.

다우케미컬도 시장 예상을 상회한 실적을 발표한 데 따라 주가가 0.07% 상승했다.

포드는 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하회한 데다 올해 하반기 미국 자동차 판매가 감소할 수 있다고 밝힌 데 따라 8.2% 급락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과 헬스케어업종, 소재업종, 통신업종이 하락한 반면 유틸리티업종과 기술업종, 산업업종, 금융업종 등은 상승했다.

업종별 등락 폭은 1% 미만에 그쳤다.

지난 7월23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증가세를 나타냈으나 노동시장이 계속 확장하는 수준을 유지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1만4천명 늘어난 26만6천명(계절 조정치)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26만명을 상회한 것이다.

지난 7월16일로 끝난 주간의 실업보험청구자수는 당초 25만3천명에서 25만2천명으로 수정됐다.

변동성이 적은 4주 이동평균 실업보험청구자수는 1천명 줄어든 25만6천500명이었다.

지난 6월 미국의 상품수지 적자가 전월 대비 3.7% 늘어난 633억2천만달러(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미 상무부가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610억달러를 상회한 것이다.

6월 상품 수출은 0.9% 늘어난 반면 수입은 1.8% 증가했다.

수출은 전년 대비 5.2% 줄어들었고 수입 역시 3.7% 감소했다.

2분기 상품수지 결과는 상무부가 다음날 발표할 2분기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반영된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최근 증시가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며 기업실적이나 경제지표가 긍정적으로 나오더라도 기술적인 조정을 받을 수 있는 시기라고 진단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이날 기업들의 실적이 혼조적으로 발표됨에 따라 증시가 뚜렷한 방향성을 잡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뉴욕유가는 원유와 휘발유 재고 증가 우려가 지속해 6영업일 연속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78센트(1.9%) 낮아진 41.14달러에 마쳐 3개월 만에 최저치를 보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86% 내린 12.72를 기록했다.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es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