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녀' 두 번째 이야기
신예 신시아 3차 오디션 걸쳐 캐스팅
"2편, 펼쳐진 공간서 배우들이 고생"
"전체의 10분의 1도 안 꺼내"
배우 신시아가 24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 제작 (주)영화사 금월)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배우 신시아가 24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영화 '마녀2'(감독 박훈정, 제작 (주)영화사 금월)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2018년 개봉해 318만 관객을 들였던 '마녀'가 새로운 '마녀'로 돌아왔다. 1408대 1의 경쟁률을 뚫은 신시아의 얼굴로 말이다.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다.

24일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박훈정 감독은 "영화가 나오기까지 4년 걸렸다. 그 사이 지구촌에 사건, 사고들이 많이 일어났다. 원래 계획했던 것 보다 많이 늦어지기도 했고 여러 상황 때문에 불투명한 상황이 많았다. 어찌 됐든 그 상황에 맞춰서라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작품에 대해 "할 수 있는 이야기를 먼저 펼쳤다. 전체 이야기의 10분의 1도 안 꺼낸 거 같다. 잘 만들었다"고 말했다. 박경림은 "그럼 9편이 남은 거냐"고 거들기도 했다.
조민수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조민수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전편에서 자윤(김다미)를 쫓던 닥터 백 역으로 열연했던 조민수는 '마녀2'에서 닥터 백의 쌍둥이 동생이자 수십년간 진행된 마녀 프로젝트의 창시자 백총괄 역을 연기했다.

조민수는 "지금 듣고 너무 좋다. 나이 먹어서까지 생활이 안정된다는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감독님 머리 안에 내가 있을까, 다행히 이번에 있더라. 1편을 너무 재밌게 했는데 2편에 대해 걱정했다. 시나리오를 보니 복잡해졌더라. 감독님이 이걸 어떻게 풀어나가실까 궁금했다"고 했다.

김다미 뒤를 이을 두 번째 마녀엔 신예 신시아가 발탁됐다. 그는 1408: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3차에 걸친 오디션을 통과해 화제가 됐다. 서울 모 대학 연극영화과 재학 중인 것 외에 베일에 싸여있던 신시아가 이날 행사에 처음 등장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신시아는 "처음 믿기지 않고 얼떨떨했다. 이 자리에서 질문을 받으니 실감이 난다"고 소감을 밝혔다. 캐스팅에 대해 "처음엔 멍하다가 실감이 나면서 정말 행복하고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훈정 감독은 "소녀 캐스팅과 제일 잘 맞았다"고 설명했다.
박훈정 감독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박훈정 감독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신시아는 "소녀라는 인물은 실험체 중 가장 강력한 인물이다. 신체적 한계를 뛰어넘어서 주로 맨몸, 와이어 액션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초능력을 가지고 있거나 볼 수 없으니 상상을 많이 했다. 상상으로 채워지지 않는 부분은 마블 히어로 영화 등을 보고 참고하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전작의 흥행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냐는 질문에 "김다미가 연기를 너무 잘해주셔서 부담이 많이 됐다"며 "사실 조금 더 책임감을 갖고 누가 되지 않도록 새로운 매력을 많이 연구했다"고 말했다.

'마녀2'에서 김다미와 호흡에 대해 신시아는 "조언도 많이 해주시고 맛있는 것도 많이 사주셨다"며 "'시아야 너 잘하고 있어'라는 말을 해주셔서 위로되고 용기를 얻게 됐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서은수, 진구, 박은빈, 성유빈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서은수, 진구, 박은빈, 성유빈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마녀2'에는 소녀를 제거하기 위한 본사 요원 조현 역에 서은수가, 소녀의 평화로운 일상을 방해하는 조직의 보스 용두 역엔 진구가 출연했다. 또 박은빈, 성유빈이 경희와 대길 남매로 연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배우 이종석은 소녀의 행방을 뒤쫓는 비밀연구소 책임자 장으로 분해 5년 만에 스크린 복귀에 나섰다.

그동안 차분한 캐릭터를 연기했던 서은수는 이번 작품에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그는 "저도 기대가 많이 된다. 비슷한 캐릭터들을 계속하면서 새로운 장르, 캐릭터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 그때 '마녀2'를 만났다"며 "제 다른 얼굴을 발견해 주시고 캐스팅한 감독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그는 "도전적이고 어렵기도 했는데, 해나갈 때마다 쾌감이 있더라. 보람 있고 즐거운 작업이었다. 액션을 위해 액션 스쿨에 가서 연습하고 훈련받았다. 총격 액션이 많다 보니 총 무게에 익숙해졌으면 해서 감독도 잘 때도 가지고 있으라고 해서, 잘 때 가지고 잤다. 촬영 끝나고 바로 반납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박은빈은 드라마 '연모' 시작 전까지 '마녀2' 촬영했다고 밝혔다. 그는 "방송에서 보여드릴 수 없었던 영화에서만 할 수 있는, 거친 말투나 평소에 크게 사용하지 않았던 단어들을 속 시원하게 쓸 수 있게 시나리오에 잘 써주셨다"며 "방송에서 보여드릴 수 없었던 묵음 처리 안 된 것을 영화에서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영화 '마녀' 출연진 /사진=최혁 기자

영화 '마녀' 출연진 /사진=최혁 기자

진구는 박훈정 감독의 입봉작 '혈투'를 언급하며 "10년 전 나와 같이 데뷔했다. 당시 엄청나게 고생해서 다시는 안 볼 줄 알았다. 그런데 '마녀2'와 같은 좋은 작품에 캐스팅 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말씀을 되게 잘하는 분이신데 여전한 이야기꾼이구나 느꼈다"며 "조금 더 베테랑이 됐고, 더 젠틀해졌다. 고수의 풍미가 한층 더 생겨서 조금 더 신뢰가 갔다"고 덧붙였다.

박훈정 감독은 이종석 캐스팅에 대해 "비밀과 사연을 가진 캐릭터를 위해 이종석이 필요했다"며 "대안 없었던 캐스팅"이라고 믿음을 드러냈다.

'마녀2'의 관전포인트에 대해 박훈전 감독은 "1편에 비해 돈을 좀 많이 썼다"며 "1편이 한정된 공간이었다면 2편은 펼쳐진 공간"이라며 세계관이 확정됐음을 암시했다. 이어 "연구도 많이 하고 찍을 때 배우들도 고생 많이 했다"면서도 "잘 찍은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마녀'는 오는 6월 15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