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정 별세…향년 80세
故 이무정 /사진=한국영화배우협회

故 이무정 /사진=한국영화배우협회

원로배우 이무정이 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 향년 80세.

한국영화배우협회는 24일 이무정이 별세했다고 밝혔다.

고인은 암 수술 후 회복 중이었지만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1941년생인 이무정은 서라벌예술대학을 졸업한 후 1980년 영화 '부산갈매기'로 데뷔했다.
故 이무정 /사진제공=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故 이무정 /사진제공=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이무정은 영화 '뽕' 시리즈에 출연해 눈도장을 받았다. 이어 '애마부인7', '아르바이트 여자', '립스틱 짙게 바르고', '깡패수업', '진실게임' 등 영화에 출연했다.

고인은 '진실게임'으로 2000년 제8회 춘사영화제 특별 연기상을 수상했고, 다음해 제48회 대종상 영화제에서도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한국 영화배우협회 수석 부회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故 이무정 /사진=한국영화배우협회

故 이무정 /사진=한국영화배우협회

빈소는 서울중앙대병원 장례식장 6호실에 마련됐다.발인은 26일 오전 9시 엄수되며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