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 의혹' 강성범·권상우, 강력 부인…김용호, 2차 폭로 예고

개그맨 강성범이 유튜버 김용호 씨가 제기한 원정도박 의혹에 대해 재차 부인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BS FM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 출연한 강성범은 필리핀 카지노에 방문하긴 했으나 원정도박을 위해 방문한 것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강성범은 "한 지인이 필리핀 행사를 자주 잡아주셨고 돈은 됐고 가족 여행을 시켜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복합 리조트 안에 다 카지노였다. 가수들이 공연을 하고 관광객들이 많다. 나도 인사를 하고 다녔다. 아내와 함께 간 여행이라 카지노에서 이기면 맥주 몇 잔 시켜먹었다"고 해명했다.

마약, 음주운전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답했다.

유튜버 김용호 씨가 강성범과 함께 도박 의혹을 거론한 권상우에 대해 "날벼락을 맞은 것"이라며 "15년 전에 뭘 했었다며 그 분 이야기도 하더라. 무슨 죄냐"라고 안타까워했다.

지난 20일 김 씨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의 VIP이며 과거 도박 전력 뿐만 아니라 다른 제보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2005년 신정환이 서울의 한 카지노에서 검거됐을 때 현장에 권상우도 있었다며 "조직의 비호를 받는 권상우는 도망가고 신정환만 잡혀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상우 측은 이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강력히 반박하면서도 그의 주장에 대응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강성범이 다수 매체에 반박 인터뷰를 하자 김 씨는 "강성범이 거짓말을 한다"면서 "어디까지 취재했는지 알고 이렇게 쉽게 해명하는지 모르겠다"며 2차 폭로를 예고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