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오늘(23일) 미니 3집 '크로스' 발매
데뷔 후 첫 가을 컴백
이승훈, 반삭 헤어스타일 파격 변신
MV 속 전라 노출 장면도 등장
그룹 위너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위너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위너 이승훈이 신곡 뮤직비디오에서 전라 노출 장면을 촬영한 이유를 밝혔다.

위너(강승윤, 이승훈, 송민호, 김진우)는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크로스(CROSS)'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크로스'는 지난 5월 발매한 두 번째 미니 앨범 '위(WE)' 이후 약 5개월 만에 발매하는 신보로 각자의 방향과 특색을 지닌 네 멤버가 모여 새로운 교차점이 된 그들의 관계성, 음악, 스토리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 '쏘쏘(SOSO)'를 비롯해 'OMG', '빼입어(DRESS UP)', '플라멩코(FLAMENCO', '바람(WIND)', '끄덕끄덕(DON'T BE SHY)'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이날 강승윤은 "각자 다른 개성을 지닌 네 사람인데 이 개성들이 만나 위너가 되고, 또 각자의 네 개의 방향으로 영역을 확장한다는 의미를 담아 '크로스'라는 앨범명을 짓게 됐다. 전체적으로 크로스오버된 곡들도 많고, 여러 가지 의미를 함축적으로 나타내는 앨범이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무엇보다 기존에 해왔던 밝고 청량한 이미지에서 더 확실한 변신을 주고 싶었다. 전체적으로 무거운 톤의 노래를 타이틀로 해서 컴백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승훈은 반삭 느낌의 짧은 헤어스타일로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해 눈길을 끈다. 이에 대해 이승훈은 "사실 저희가 데뷔를 하고 이런저런 헤어스타일 시도를 해봤는데 더 이상 할 게 없더라. 확실히 음악적, 비주얼적으로 바뀌는데 임팩트를 강하게 드리고 싶어 머리를 짧게 했다. 고민을 많이 했는데 이번 콘셉트와 지난 나의 때 묻은 지난 날을 잘라내고 새로운 출발을 하기 위한 다짐을 보여드리고자 머리카락을 자르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타이틀곡 'SOSO' 뮤직비디오에서는 이승훈의 전라 노출 장면이 담기기도 해 강렬함을 남긴다. 이승훈은 "보여지기에 연예인으로서 화려한 직업을 가진 것 같지만 내면에 있는 외롭고 상처 받은 솔직한 모습을 비주얼적으로 담아낸 것 같다. 그래서 나를 화려하게 치장했던 헤어스타일과 의상, 악세사리도 없이 진솔하게 힘들고 상처 받은 나의 모습을 표현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많은 분들이 현대 사회에서 상처 받은 모습을 대변하는 것이라 생각했다. 다른 의상으로 표현하기 보다는 내 안의 솔직한 모습을 담고 싶어 노출신을 찍게 됐다"면서 "원래 속옷을 입고 촬영하기로 돼 있었는데 모니터링을 하니 아쉽더라. 경건한 마음으로 카메라 앞에서 속옷을 벗는 이 마음을 아마 다들 알기 어려울 거다. 그런 경건한 마음으로 준비한 영상이다"라고 말했다.

위너의 미니 3집 '크로스'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