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쉬스완,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 관련 입장
"돌 맞았지만 충분히 사과도 많이 받아"
"정국도 나만큼 기분 나빴을 것, 이제 그만하자"
해쉬스완,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인스타그램, 한경DB

해쉬스완,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인스타그램, 한경DB

래퍼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에 거론됐던 것과 관련해 "싸우지 말자"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해쉬스완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지난 일로 상처 받았다. 그런데 그렇다고 해서 너희가 그렇게 싸울 문제도 아닌 것 같다. 이제 많이 괜찮아졌고 많이 추스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내가 죄책감이 드는 이유는 팬들이 서로 싸우고 있기 때문"이라며 "내 팬들이 편을 들어주는 게 고맙지만 싸움이 계속 일어나더라. 모든 일이 끝났으니 싸우지 말자"라고 전했다.

해쉬스완은 "나는 가만히 있다가 돌을 맞았는데 이에 대해서 충분히 사과도 많이 받았다. 방탄소년단 정국 씨도 나만큼 기분이 나빴을 거다. 정국 씨도 힘들 거다. 그런데 그 사람은 직업 특성상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도 못할 것"이라면서 "나는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서 이미지가 망가져도 상관 없지만 그 사람은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와 그분은 가지고 있는 성향이랑 목표로 두는 게 다르다"고 생각을 전하며 "아무것도 하지 말자. 보호해주려고 하는 건지, 아니면 상대방 팬들이 싫은 건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그만하자"라고 팬들간의 싸움이 멈추길 바라는 심경을 토로했다.

앞서 지난 17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정국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모습이 담긴 CCTV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남성은 금발의 누군가를 백허그하고 있어 이는 곧 정국의 열애설로 이어졌다. 그 과정에서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남성이 해쉬스완이라고 주장, 몇몇의 정국 팬들이 해쉬스완에게 직접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직접 자신이 아니라고 밝혔으나 계속되는 DM과 악플 등으로 정국 팬들과 설전을 펼치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