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어비스' 박보영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과 적 아냐, 종영 후 파티 할 것"

배우 박보영이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 호흡을 맞춘 김영광과 라이벌이 된 소감을 밝혔다.

3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tvN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어비스'와 동시간대 김영광의 '초면에 사랑합니다'가 방송된다. 이에 대해 박보영은 "사실 얼마전에 백상에서 좋은 소식이 있어서 김영광과 얘기를 했다. 서로 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동시간대 드라마를 하지만 응원 많이 해주고 있다. 둘 다 끝나고 미루었던 파티를 같이 하자고 얘기했다. 건강 잘 챙기고 드라마 하자고 응원했다.

목표 시청률에 대한 질문에 박보영은 "제가 많은 작품을 한 것은 아니지만 시청률은 제 손을 떠난 문제다. 나올 때까지 감히 예측할 수 없다. 바람이 있다면 평균 시청률이 높아져서 모두모두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보영은 극 중 상위 1% 여신 검사에서 '세젤흔녀'로 부활한 ‘고세연 역’을 맡아 1인 2역에 도전한다. 그는 살아생전 여신 대표의 코믹한 자뻑 연기, 부모를 향한 절절한 감성 연기, 전직 검사의 카리스마는 물론 자신만의 러블리한 매력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드라마다. 이는 '오 나의 귀신님'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유제원 감독과 박보영의 재회작으로 오는 6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