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연말은 시상식의 계절이다. SBS KBS MBC 등 방송사마다 연기대상, 연예대상, 가요대전·대축제 등 다양한 이름의 시상식을 연다. 특히 가요 부문에서는 K팝의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각 방송사는 물론 음악 사이트와 관련 단체, 각 매체가 마련한 시상식과 행사가 단기간에 몰려 가수들을 혹사시킨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연말 가요 시상식의 문을 연 것은 지난달 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멜론 뮤직 어워드(MMA)’였다. 국내에서 이용자가 가장 많은 온라인 음악 사이트 멜론이 주최한 행사다. 10주년을 맞은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성대했다. 이어 지난 10일과 12일, 14일에는 각각 한국·일본·홍콩에서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가 열렸다. 지난 20일엔 6개 음악·연예단체가 ‘한국 대중음악 시상식(KPMA)’을 올해 처음 개최했다. SBS ‘가요대전’(25일), KBS ‘가요대축제’(28일)에 이어 MBC ‘가요대제전’(31일)도 예정돼 있다. 지난달 말에 열린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AA)’와 내년 1월에 열리는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23일) 등을 더하면 10개나 된다.

이 때문에 가수들은 11월 말부터 시상식 준비로 정신이 없다. 연기자와 예능인의 시상식과 달리 가수들은 특별 공연까지 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지상파 3사 행사는 10년 전부터 시상을 폐지해 3시간 넘게 가수들의 공연으로만 채워진다. 또 행사마다 콘셉트가 달라서 선곡과 안무도 겹치지 않게 꾸며야 한다.
워너원

워너원

특히 이달에는 행사가 몰려 올해 국내외에서 눈부신 성과를 낸 그룹 방탄소년단·트와이스·워너원·블랙핑크 등은 방송 출연과 해외 투어 콘서트를 병행해야 했다. 방탄소년단은 국내 시상식 때문에 지난 9월부터 이어온 해외 투어를 12월 한 달간 멈춘 상태다. 지난 24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콘서트를 연 블랙핑크는 다음날 오전에 귀국해 곧바로 ‘SBS 가요대전’ 일정을 소화했다. 모든 시상식이 ‘축제’라는 표어를 내걸었지만 정작 주인공인 가수들은 온전히 즐길 수만은 없는 상황이 ‘혹사’ 우려를 낳았다.

‘2018 KPMA’는 첫 회부터 형평성 논란에 휩싸였다. 팬 투표로 결정하는 인기상을 워너원과 엑소에게 공동으로 준 탓이다. 투표에선 워너원이 151만7900표로 1위, 엑소는 149만6101표로 그 뒤를 이었다. 순위가 명백한데도 트로피는 두 팀 모두에 돌아갔다. ‘2018 KPMA’ 조직위원회는 “투표 마지막 순간까지 1, 2위가 박빙이라 ‘모두의 축제’로 만들자는 뜻에서 엑소에게도 인기상을 주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팬들은 ‘기만행위’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가수들을 축나게 하는 우후죽순 격의 시상식에 공정성 논란까지 불거지며 ‘모두의 축제’라는 시상식의 의미가 퇴색하고 있다.

김하진 한경텐아시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