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청정수소 사업 협약

플랜트·석유화학·철강 대표기업
현지 생산 수소 암모니아로 변환
국내 들여와 다시 수소 환원키로
삼성엔지니어링과 롯데케미칼, 포스코가 말레이시아에서 청정수소 사업에 나선다. 플랜트, 석유화학, 철강 분야의 국내 대표기업들이 수소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축을 위해 각사의 강점을 적극 활용하는 ‘수소동맹’을 체결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들 기업은 지난 24일 말레이시아 SEDC에너지와 ‘사라왁 H2 비스커스 청정수소 프로젝트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발표했다. SEDC에너지는 말레이시아 사라왁주의 수소 부문을 관장하는 공기업이다. 비대면 화상방식으로 열린 협약식에는 압둘 아지즈 빈 후사인 SEDC 회장을 비롯한 각사의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삼성ENG·롯데케미칼·포스코 '수소 드림팀'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이들 4사는 지난해 시행한 사전타당성조사 결과를 토대로 사라왁 지역에 연산 기준 그린암모니아 63만t, 블루암모니아 60만t, 그린메탄올 46만t, 그린수소 7000t급 플랜트를 건설할 계획이다. 기술·법무·재무·세무·시장분석 등의 타당성 조사를 거쳐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로 수소를 들여오면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게 각 기업의 설명이다.

국내 3사는 각 분야의 전문성과 그동안 쌓아온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프로젝트 초기 계획과 설계·건설·운영 전반을 담당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은 생산된 수소를 암모니아로 변환해 국내로 들여오고, 수소충전소에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떠오른 수소는 부피가 크고 폭발성이 강한 데다 액화하려면 극저온(영하 253도) 냉각이 필요해 이송과 저장이 까다롭다. 이를 보완해주는 것이 암모니아(NH3)다. 수소를 암모니아로 변환해 국내로 이송한 뒤 다시 수소를 추출하는 게 가능하다.

포스코는 이렇게 들여온 수소를 수소환원제철 공정에 투입할 계획이다. 이들 3사는 지난해 7월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암모니아 협의체’, 10월 ‘수소경제 성과 보고대회’ 등에 함께 참여하며 신뢰를 다져왔다. 특히 작년 10월에는 ‘수소사업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해외 수소 프로젝트 개발을 위한 협력을 본격화했다.

이번 프로젝트로 생산되는 제품 중 현지에서 사용될 그린수소 7000t을 제외한 청정 암모니아와 청정 메탄올은 전량 한국으로 들여와 국내 기업들이 사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세 회사는 앞으로도 해외 주요 발주처와의 협력을 통해 해외 청정수소 프로젝트를 개발, 국내 청정수소 도입에 앞장서기로 했다.

박천홍 삼성엔지니어링 솔루션사업본부장은 “탄탄한 현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김연섭 롯데케미칼 ESG경영본부장은 “세계 22개국에서 쌓아온 글로벌 사업 노하우와 26개 생산기지 운영을 통해 길러온 효율적 생산 역량을 바탕으로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