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앤컴퍼니 "대주주의 일방적 연기…법적 조치 등 대응방안 검토"
홍원식 남양유업 대주주. [사진=연합뉴스]

홍원식 남양유업 대주주. [사진=연합뉴스]

홍원식 남양유업(460,000 -2.85%) 대주주가 오늘(30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주식 매각 절차를 종결하기로 했지만 돌연 연기 의사를 밝혔다. 인수인 측인 한앤컴퍼니는 유감을 표하며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금번 임시 주주총회는 연기의 의제가 제안돼 심의한 결과 오는 9월14일로 연기하는 것으로 결의됐다"고 이날 공시했다. 연기 사유에 대해서는 "쌍방 당사자 간 주식매매계약 종결을 위한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앞서 남양유업과 한앤컴퍼니는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정관 변경 및 윤여을 한앤컴퍼니 회장 등 신규 이사 선임 건을 안건으로 상정할 예정이었다.

매수인 측인 한앤컴퍼니 측은 "대주주의 일방적 의지에 따른 연기"라며 유감을 표했다.

한앤컴퍼니 측은 입장문을 통해 "오늘 개최된 남양유업의 임시주주총회에서 경영권 이전 안건을 상정조차 않고 현 대주주인 매도인의 일방적인 의지로 6주간 연기된 점에 대해 한앤컴퍼니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어 "지난 5월27일 한앤컴퍼니는 홍원식 남양유업 전 회장과 오너 일가의 경영권 지분을 확보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승인을 포함한 모든 사전절차도 완료했고 오늘 예정돼 있던 주식매매대금 지급 준비도 완료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매수인 통보에 따라 7월30일 거래종결을 위해 매도인은 7월15일 이사회를 열고 7월30일부로 경영권 이전을 위한 임시주총을 소집했다"며 "그런데 임시주총 당일에 매도인이 입장을 뒤집어 매수인과의 협의는 물론 합리적 이유도 없이 임시주총을 6주간이나 연기하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한앤컴퍼니는 "매도인은 매수인의 거듭된 요청에도 합의된 거래종결 장소에 이 시각까지도 나오지 않고 있다"며 "주식매매 계약의 명백한 위반이다. 한앤컴퍼니로서는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방안에 대한 검토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양유업은 이른바 '불가리스 사태'로 부정적 여론이 커지자 총수 사퇴와 지분 매각이라는 결정을 내렸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