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수혜 품목 감소 등 영향
최근 한국의 수출이 호조세를 이어가는 데는 코로나19로 확산된 비대면 경제 성장이 크게 기여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반기 수출 증가세는 상반기 대비 다소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연구원이 16일 발표한 ‘최근 우리나라 수출 호조의 배경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올 1∼5월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4% 증가한 2484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연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018년의 같은 기간(1∼5월) 수출 실적인 2456억달러를 웃도는 수치다.

보고서는 지난해에는 코로나 영향으로 품목별로 수출 양극화 현상이 발생했지만 최근 들어선 거의 전 부문에 걸쳐 회복세가 뚜렷하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원격수업·회의·진료, 재택근무 등 비대면 경제가 활성화한 것이 정보기술(IT) 품목 비중이 높은 한국 수출에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반도체는 데이터센터 투자 확대 및 서버 수요 급증으로 작년 역대 2위 실적을 기록했고, 디스플레이는 글로벌 TV 및 IT 기기 수요 폭증으로 OLED 중심으로 수출이 늘어났다.

올해 수출은 세계 경제 회복과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하반기 수출 증가세가 다소 둔화될 전망이다. 작년 말 수출 회복세에 기인한 기저효과, 비대면 수혜 품목의 수요 둔화, 유럽과 신흥국에서 코로나 재확산, 인플레이션 우려로 인한 거시정책 기조 변화 등의 불확실성 요인 때문이다. 보고서는 “수출 호조를 이어가려면 코로나 이후 빨라질 비대면 경제 활성화와 환경규제 강화에 맞춰 수출 전략을 고민해야 한다”며 “IT, 바이오헬스, 2차전지 등 기술집약형 산업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친환경차, LNG선 등 고부가가치 품목의 경쟁력 확보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