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월농협, 올해 7월까지 50t 출하 예정

제주시 애월읍 지역에서 특화작목으로 재배되는 '애플 수박'이 올해 처음 출하됐다.

사과처럼 깎아 먹는 제주산 '애플 수박' 출하

애월농협은 14일 제주시 애월읍 애플수박 재배 하우스 현장에서 2021년 하우스 애플수박 출하식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애월농협 애플수박 공선회는 올해 9개 농가 시설하우스 2.5㏊에서 애플 수박을 재배하고 있다.

애월농협은 올해 7월까지 애플 수박 50t을 출하할 예정으로, 2억5천만원 이상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한다.

김병수 조합장은 "애플 수박 상품성 향상과 소비 추세에 맞춘 다변화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애플 수박은 껍질이 얇으며, 육질이 아삭하고 당도가 좋아 사과처럼 깎아 먹을 수 있어 애플 수박으로 불린다.

일반수박의 4분의 1 크기로 크기가 작아 휴대하기 편리하고, 음식물 쓰레기도 적게 나와 캠핑 등 나들이 간식으로 제격이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