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사진은 무관/사진=한경DB.

기사와 사진은 무관/사진=한경DB.

보잉사가 비행 중 엔진 고장으로 파편이 떨어진 보잉 777 기종의 운항 중단을 권고한 가운데 같은 계열의 엔진을 사용한 항공기가 국내에서 17대 운항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사고 항공기의 'PW4000' 계열 엔진을 장착한 보잉 777은 대한항공이 6대, 아시아나항공이 7대, 진에어가 4대를 현재 운항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보잉 777-200 12대, 777-300 4대, 777-300ER 등 여객기 42대와 보잉 777F 등 화물기 12대를 합해 보잉 777 기종 총 54대를 보유하고 있다.

이중 PW4000 계열 엔진을 장착한 보잉 777은 16대이고,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10대는 운휴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PW4000 계열 엔진 보잉 777 9대를 보유 중이며 현재 2대가 운휴 중이다. 저비용항공사(LCC) 중에는 진에어가 유일하게 보잉 777을 보유하고 있다.
진에어는 PW4000 계열 엔진이 장착된 보잉 777-200ER 여객기 4대 모두 운항하고 있다.

다만 사고 항공기와 완전히 동일한 엔진을 장착한 우리나라 국적항공사의 보잉 777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교통부는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조사 내용에 따라 운항 중단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FAA는 해당 기종의 취항이 금지될 가능성도 시사한 상태다.

현재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은 보잉 777 24대의 운항을 사실상 중단했고, 일본 국토교통성도 일본 양대 항공사인 JAL과 전일본공수(ANA)가 각각 보유한 13대와 19대에 대해 운항 중단을 명령했다.

앞서 문제를 일으킨 엔진을 장착한 보잉777은 미국 덴버에서 비행 중 고장을 일으켰으며, 지상으로 파편이 떨어지면서 대형 인명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보잉사는 미 항공 규제 당국이 검사 절차를 확정할 때까지 미국 프랫앤드휘트니의 'PW4000' 계열 엔진을 장착한 보잉 777-200, 777-300의 운항을 중단토록 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