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 안정에 주가 4배 뛰자
전 최대주주 보소와그룹
"경영권 인수 위법" 손배소송

국민銀, 패소 가능성 낮게보며
"소장 오면 정면 대응하겠다"
인도네시아 부코핀은행을 인수한 국민은행이 전 최대 주주로부터 1조600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당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수 뒤 부코핀 주가가 급등하자 이전 주주의 반발심이 거세지면서 소송전으로 이어졌다는 게 업계 얘기다. 국민은행은 ‘인수합병(M&A) 흑역사’가 재현되지 않을까 촉각을 세우는 모양새다.

KB, 부코핀銀 품었지만…느닷없는 1.6조원 소송戰

국민은행은 지난 25일 부코핀은행 2대 주주인 보소와그룹이 “국민은행의 부코핀은행 경영권 인수가 위법하다”며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과 국민은행을 공동 피고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고 공시했다. 청구 금액은 약 1조6295억원이다.

2018년 부코핀은행에 첫 지분 투자를 한 국민은행은 지난해 7, 8월 유상증자를 거쳐 총 67%의 지분을 보유한 대주주가 됐다. 인수금액은 4000억원. 이 과정에서 기존 대주주 보소와그룹 지분은 20%대에서 11.6%로 낮아졌다. OJK는 보소와그룹에 올해 8월까지 남은 보유 지분을 전량 매각하라는 명령도 내렸다. 그러나 회사가 이에 불복해 상황은 불투명해졌다.

국민은행은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현지 심사를 통과해 최대 주주에 올랐고, 인수 뒤 부코핀이 정상화됐기 때문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부코핀은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었고 인수가 안 됐더라면 자본 잠식이 됐을 것”이라며 “인니 정부가 경영권 인수를 적극 지지했다”고 설명했다.

인수 후 부코핀 주가가 급등한 것이 되레 발목을 잡았다는 평가도 나온다. 국민은행 인수 당시 주당 189루피아였던 주가가 이달 중순 770루피아까지 올랐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어려운 회사를 다시 살려놓은 것인데, 회사 가치가 오르자 몽니를 부리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패소 가능성을 낮게 점치면서도 상황이 꼬일 것을 우려하고 있다. 유독 해외 M&A에서 흑역사가 많았기 때문이다. 국민은행은 2003년 800억원을 들여 인도네시아 6위 은행인 BII(현 메이뱅크인도네시아) 지분을 인수했다. 이 지분을 2008년 3600억원에 되팔며 시세 차익을 올렸지만, 당시 경영권을 인수하는 게 훨씬 나았을 것이라는 게 시장 판단이다.

카자흐스탄에서 은행 인수에 재도전했으나 쓴맛을 봤다. 국민은행은 2008년 카자흐스탄 5위권 은행 BCC의 지분 42%를 9541억원에 인수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면서 1조원에 달하는 투자금액 대부분을 손실 처리했다. 국민은행은 10여 년 만에 어렵게 잡은 기회를 반드시 사수하겠다는 입장이다. 부코핀은행 예수금은 국민은행에 인수된 후 두 달 만에 1조6000억루피아(약 1260억원) 늘어나는 등 영업력이 강화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오랜 기간 연구하고 코로나 시기에도 공을 들여가며 인수한 은행”이라며 “소장이 오면 정식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