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가 울산항만공사와 함께 베트남 호찌민에 물류센터를 짓는다.

현대글로비스는 14일 울산항만공사와 베트남 물류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호찌민 항만 내 3만㎡ 규모의 부지에 물류센터를 건립하고, 이르면 내년부터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이 물류센터를 콜드체인(냉장·냉동 물류) 및 베트남 자동차 부품 물류의 거점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동남아시아 지역은 고온다습한 기후 탓에 식품·의약품을 운송할 때 콜드체인 시스템이 필수적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중국에서 쌓은 콜드체인 사업 노하우를 활용해 해상운송·통관·보관·내륙 운송 등 수출 전 과정을 책임지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베트남에 진출하는 중소기업도 지원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뿐 아니라 섬유·식품·전자 등 다양한 분야의 국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동남아 판로 개척을 돕기로 했다. 복합물류센터 사업이 자리를 잡는 대로 신사업도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호찌민 도심에 소규모 물류대행 센터를 설립해 이커머스 물류 사업에도 나설 계획이다. 호찌민을 거쳐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향하는 화물을 유치해 사업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