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조사 결과
일부 도시락은 122%에 달하기도
편의점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이 하루 권장량의 68%를 차지하는 등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편의점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이 하루 권장량의 68%를 차지하는 등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편의점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이 하루 권장량의 68%를 차지하는 등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소비자원이 CU와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 등 편의점 5곳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5개씩 총 25개의 나트륨 함량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편의점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361mg으로 성인 하루 권장섭취량(2000mg)의 68.1%에 달했다.

이 중 1개 제품은 나트륨 함량이 2433mg으로 하루 권장 섭취량의 122%에 이르기도 했다. 소비자원의 지적에 따라 이 제품은 나트륨 함량을 1137mg 수준으로 낮췄다.

25개 도시락 제품의 평균 열량은 716kcal로 하루 권장량 섭취량(2000kcal)의 35.8%였다. 일일 권장섭취량 대비 탄수화물 함량은 35.8%, 단백질 함량은 49.9%, 지방은 43.6%로 일반적인 한 끼 식사로 섭취할 수 있는 수준으로 조사됐다.

한편 소비자원은 롯데마트와 이마트, 코스트코, 하나로클럽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5곳과 갤러리아, 롯데, 신세계, 현대, NC 등 백화점 5곳에서 판매하는 생선회와 초밥 상품 20개의 안전성도 조사했다.

조사 대상 모든 제품에서 미생물이나 항균제가 검출되지 않거나 관련 기준 내 수준에서 검출돼 위생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회나 초밥과 관련한 위해 사례가 꾸준히 접수되고 있다"며 "생선회나 초밥은 가급적 신선한 제품을 구매해 즉시 섭취하고 바로 먹기가 어려울 때는 신속하게 5도 이하에서 냉장 보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