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제이엠그린 대표

냉동보관용기 '알알이쏙'
美·日 등 10여개국에 수출
주부가 만든 K-주방용품, 글로벌 무대에 도전

“주부 마음은 주부가 압니다. 주부 소비자에게 윤택한 삶을 선사하고 싶습니다.”

생활용품업체 제이엠그린의 이정미 대표(사진)는 22일 “주부로서 경험한 불편함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발한 주방용품을 공급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2011년 직접 개발한 냉동보관용기 ‘알알이쏙’으로 생활용품사업을 시작한 여성 기업인이다. 얼린 식재료를 위생적으로 보관해주는 알알이쏙은 국내 시장을 비롯해 미국 일본 등 세계 10여 개국에 수출되고 있다.

알알이쏙에는 이 대표가 전업주부 시절 쌓은 노하우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우선 품목을 크기별로 1티스푼부터 300·600·1200g까지 열세 가지로 다양화했다. 냉동보관한 식재료를 요리법에 따라 정확한 양만 사용하기 위해서다. 제품 바닥에 미끄럼 방지 기능을 적용해 차곡차곡 쌓기 편리한 것도 특징이다.

전업주부였던 이 대표는 1997년 외환위기 한파 속에서 부족한 생활비를 벌기 위해 직장생활을 시작했다. 이어 직접 개발한 냉동용기 알알이쏙을 사업 아이템으로 2011년 회사를 차렸다. 대량 생산이 비교적 편리한 냉동용기 특성상 빠른 사업화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후 알알이쏙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한편 이 회사의 두 번째 대표 제품인 ‘더블세이브 도마’를 개발해 출시했다.

이 대표는 생활 속 불편함을 개선하는 신제품을 연이어 선보인 공로를 인정받아 제50회 발명의날에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제이엠그린의 주력 제품인 알알이쏙은 지속적인 소재 및 크기 개선을 거쳐 최근 홈앤쇼핑에 입점했다. 지난해 브랜드K에 선정된 더블세이브 도마는 백화점 및 대형마트 입점을 추진 중이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