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사람들이 수시로 방문하는 편의점의 주력 상품도 뜨거운 커피, 군고구마와 립밤 등 추운 날씨에 맞는 제품들로 바뀌고 있다.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은 일 최저기온이 10도 미만으로 떨어지기 시작한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주요 상품 매출을 전주 같은 기간과 분석한 결과 뜨거운 커피인 ‘세븐카페 HOT’ 매출이 40.5% 늘었다고 8일 밝혔다.

여름을 지나며 아이스 커피 중심이던 커피 매출 판도가 바뀐 것이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지난달까지 세븐카페 ICE와 HOT의 매출 비율은 52대 48이었는데, 이번주에는 31대 69로 역전됐다.

군고구마도 같은 기간 25.6% 매출이 늘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2016년 ‘군고구마’를 처음 선보였다. 다이어트족의 식사대용으로 인기를 얻으며 호빵을 제치고 편의점 대표 겨울 간식으로 자리매김했다. 세븐일레븐은 현재 전국 2500여개 점포에서 군고구마를 판매하고 있다.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 제공

그 외 온수에 타 마시는 원컵 상품 매출은 이 기간 49.3% 증가했다. 두유가 18.9%, 커피 및 차류도 각각 27.6%씩 늘었다. 타이즈, 레깅스 같은 겨울 시즌 상품이 나오며 스타킹 매출도 57.1% 증가했고, 립밤 매출도 57.0% 올랐다.

환절기 탓에 감기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늘면서 감기약 매출이 53.5%나 올랐다. 이달 5~7일 서울지역 평균 최저기온은 9.2도로 전주 대비 6.5도 낮았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