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다란 기계가 크림을 휘휘 젓는다. 반죽이 일정한 양만큼 짜여 마카롱의 바삭한 겉면인 ‘꼬끄’를 수십 개씩 만들어낸다. 분홍, 녹색, 파랑 색색의 꼬끄가 컨베이어 벨트에 놓여 이동하면 직원들이 꼬끄 위에 바쁘게 필링(크림)을 짜올리고, 그 위를 다시 꼬끄로 덮는다. 완성된 마카롱이 하나씩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다.
유튜브 조회 수 100만을 달성한 CU '쫀득한 마카롱' 제조 과정 영상. CU 제공

유튜브 조회 수 100만을 달성한 CU '쫀득한 마카롱' 제조 과정 영상. CU 제공

편의점 CU의 유튜브 채널 ‘씨유튜브’에서 처음으로 조회 수 100만을 넘은 영상이 나왔다. 유명 연예인이나 인플루언서는 나오지 않는다. 자막도, 자극적인 편집도 없다. CU의 ‘쫀득한 마카롱’ 시리즈 중 알록달록한 색감의 ‘아이스마카롱’을 만드는 과정을 약 5분 30초 동안 담았을 뿐이다.

지난 8월 초 올라온 이 영상은 약 한 달 만에 조회 수 100만을 넘었다. 댓글만 2000개가 넘게 달렸다. ‘마카롱 공장’의 모습과 이를 예쁘게 담아낸 영상미에 대한 호평이 많았다. “찰리와 초콜릿 공장을 보는 것 같다” “마음이 편안해진다” 등의 댓글들이 달렸다.

영상의 인기는 매출로 이어졌다. CU에 따르면 이 영상의 조회수가 50만을 넘은 지난 8월28일 쫀득한 마카롱 매출은 영상을 올리기 하루 전인 8월 10일보다 23.5% 늘었다. 조회수가 100만을 돌파한 지난달 26일에는 매출이 29.8% 증가했다.
CU 쫀득한마카롱 100만뷰 기념 이벤트. CU 제공

CU 쫀득한마카롱 100만뷰 기념 이벤트. CU 제공

CU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로감을 느낀 소비자들이 가볍고 편하게 볼 수 있는 영상을 찾는 것 같다”며 “이번 마카롱 영상처럼 차별화한 콘텐츠로 유튜브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