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284개 새마을금고 가운데 124개 단위 금고가 최근 1년간 경영개선조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한 이용자가 서울지역 새마을금고 지점에 들어가고 있다.  김범준 기자
전국 1284개 새마을금고 가운데 124개 단위 금고가 최근 1년간 경영개선조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한 이용자가 서울지역 새마을금고 지점에 들어가고 있다. 김범준 기자
전국 1284개 새마을금고 가운데 124개 단위 금고가 최근 1년간 경영개선 조치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금고 열 곳 중 한 곳에 ‘부실 딱지’가 붙은 셈이다. 본업(本業)과 동떨어진 부동산 개발 관련 대출을 급속도로 불려오다가 건설 경기가 꺾이자 직격탄을 맞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본지 5월 28일자 A1, 3면 참조

11일 한국경제신문이 최근 1년간(2023년 6월 10일~2024년 6월 10일) 전국 1284개 새마을금고의 수시공시를 전수 조사한 결과 경영개선 조치를 받은 단위 금고는 124개였다. 경영개선 조치는 감독당국이 금융회사의 경영 실태를 평가한 뒤 일정 기준에 미달했을 때 내리는 경고 조치다. 행정안전부 소관인 새마을금고는 새마을금고중앙회가 단위 금고를 점검한 뒤 조치를 내린다.
[단독] 새마을금고 '초비상'…124곳에 '부실 딱지'
경영개선 조치는 금고의 부실 정도에 따라 권고, 요구, 명령 등 세 단계로 나뉜다. 최근 1년간 경영개선 권고를 받은 금고는 104개, 경영개선 요구 대상 금고는 20개에 달했다. 경영개선 조치를 받은 금고는 부실채권 매각, 배당 제한, 합병 등의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부실 금고가 급속도로 늘어난 배경에는 연체율 상승이 있다. 새마을금고 연체율은 작년 말 5%대에서 올해 3월 말 7%대로 치솟았다. 지난 1년간 경영개선 조치를 받은 124개 금고 가운데 건전성 악화로 경영개선 권고를 받은 곳은 86개였다.

새마을금고 건전성에 비상이 걸리자 행안부는 ‘뒷북’ 대응에 나섰다. 연체율이 높은 금고를 대상으로 “부실채권 매각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작성하라”고 뒤늦게 특별 지시를 내렸다. 행안부 고위 관계자는 “올해부터 건전성 개선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있다”며 “손실이 나더라도 부실채권을 매각하라고 개별 금고에 지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몸집 불리기 급급하다 탈났다…'부실 금고' 올해 200곳 넘을 수도
연체·순자본비율 등 취약하면 경영개선권고 등 세 단계 조치

지역·서민금융을 떠받쳐온 새마을금고가 벼랑 끝에 서 있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등으로 몸집 키우기에 급급하다가 건설 경기 악화 여파로 부실 후폭풍을 맞고 있다는 분석이다. 행정안전부와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개별 금고에 증자, 부실채권 매각 등 강도 높은 건전성 강화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일부 금고는 합병이나 영업정지에 내몰릴 것으로 관측된다. 작년에 이어 제2의 뱅크런(대규모 예금 인출) 사태가 터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작지 않다.

올해만 68개 금고 ‘부실 딱지’

[단독] 새마을금고 '초비상'…124곳에 '부실 딱지'
11일 한국경제신문이 전국 1284개 새마을금고의 수시공시를 전수 분석한 결과, 올 들어 경영개선조치를 받은 단위 금고가 68개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6월 이후 1년간 경영개선조치가 내려진 단위 금고는 124개다. 행정안전부와 새마을금고중앙회가 단위 금고의 경영개선조치 내역을 1년 이상 공개하지 않고 있어 전년 대비 비교는 불가능하다. 금융권에선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많은 금고가 경영개선조치를 받았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최근 경영개선조치가 내려진 금고는 기업대출 비중이 큰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업대출로 잡히는 관리형 토지신탁, 공동대출 등 부동산 관련 대출 등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자산건전성 4등급으로 경영개선권고 조치를 받은 경기 A금고는 가계 및 정책성 자금 등으로 대출 자산 구조를 개선하라는 요구를 받았다. 이 금고는 지난해 1668억원 규모의 대출 가운데 1238억원(74%)을 기업에 내줬다. 가계대출 규모는 430억원에 그쳤다. 부실채권(고정이하 여신) 비율은 전년(6.05%) 대비 두 배 치솟은 12.3%를 기록했다.

자산건전성 4등급인 전북 B금고는 비업무용 부동산을 조기 매각해야 한다. 이 금고의 부실채권 비율은 전년(4.21%) 대비 세 배 이상 급등한 13.59%로 집계됐다. 대구 C금고, 부산 D금고 등은 조합원에게 이익 배당을 제한하라는 조치를 받았다.

‘부실 금고’ 급증 전망

경영개선권고 조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으면 경영개선요구로 이어진다. 경영개선요구가 내려지면 △인력 및 조직 축소 △분사무소 폐쇄·통합 △업무 일부 정지 등이 이뤄진다. 이마저도 제대로 이행하지 않으면 최고 단계인 경영개선명령 대상이 된다. 영업이 정지될 수도 있다.

경영개선권고 조치를 받는 금고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년간 경영개선권고 조치가 내려진 금고 가운데 43.5%(54곳)가 최근 한 달 새 ‘부실 딱지’를 받았다. 이달 들어서는 개별 금고의 관련 수시공시가 매일 5개 내외 쏟아져 나오고 있다. 업계 안팎에선 올 연말까지 200개 넘는 개별 금고가 경영개선조치를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는 “현재 경영실태 평가를 하고 있어 추가 공시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말 이후가 더 문제

상반기 결산을 하는 이달 말 이후가 더 문제라는 우려가 많다. 금융당국이 지난달 14일 발표한 ‘PF 사업성 평가 기준’에 따라 새마을금고 역시 공동대출, 관리형 토지신탁 등 부동산 관련 대출의 사업성을 평가해 사후관리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 지금까지 새마을금고는 자체 기준에 따라 사업성을 따졌다.

이 때문에 금융당국의 관리를 받는 다른 업권과 달리 새마을금고는 사업성을 상대적으로 느슨하게 평가해 부실을 덮고 있다는 의구심이 적지 않았다. 새마을금고가 금융당국이 제시한 엄격한 기준으로 사업성을 평가하는 과정에서 부실채권 규모가 크게 늘고 충당금을 추가로 쌓아야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새마을금고의 고정이하 여신 비율이 대폭 올라갈 것으로 예상한다”며 “2분기에 최소 수천억원의 충당금을 더 쌓아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형교/조미현/오유림 기자 seogy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