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요건 충족, 상장 적격 확정"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7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주권 상장예비심사 결과, 상장요건을 충족하고 있어 상장에 적격한 것으로 확정했다.

빅히트는 2005년 2월에 설립해 오디오물 출판 및 원판 녹음업을 영위하고 있다. 상장예비심사 신청일 현재 방시혁 대표이사 1인이 지분 43.4%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872억원, 순이익 724억원을 기록했다.

빅히트는 케이팝 세계화를 이끈 BTS(방탄소년단)의 소속사다. BTS는 빌보드 메인앨범 차트 1위를 차지한 건 물론 국내 그룹이 가보지 못한 길을 개척하고 있다. 케이팝이란 범주를 넘어 월드 클래스급 슈퍼그룹으로 인정받고 있다. 글로벌 문화 콘텐츠로 거듭나면서 빅히트의 기업가치도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국내 증권시장에 입성하면 SM엔터테인먼트와 JYP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등 '빅3' 엔터사의 시가총액을 단숨에 넘어설 전망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