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스타필드 코엑스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패션기업 신성통상과 함께 의류를 할인 판매하는 '상생 특별전'을 연다고 22일 밝혔다.

스타필드 코엑스몰은 25∼31일 메인 공간인 '라이브플라자'를 행사 장소로 제공하고 신성통상은 남성, 여성, 유아동 의류를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이번 행사에는 신성통상의 제조·유통 일괄형(SPA) 브랜드 탑텐과 탑텐 키즈, 남성복 브랜드 지오지아와 올젠, 캐주얼 브랜드 폴햄이 참여한다.

이어 다음 달 1∼7일에는 또 다른 패션기업 스타럭스가 기획전에 참여해 알도, 캐드키드슨, 레스포색 등 16개 브랜드의 가방, 신발, 액세서리 제품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프라퍼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패션기업들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행사"라면서 "스타필드는 앞으로도 다양한 상생 행사를 마련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업계를 지원하고 힘을 합쳐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필드 코엑스몰, 코로나19 타격 패션업체 지원 '상생' 행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