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복합지원센터 구축 등 소규모 제조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총 493억원의 예산을 집행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2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구축사업 모집 공고’를 내고 22일부터 사업 신청을 받는다. 규모가 영세할 뿐만 아니라 근로자 고령화, 설비 노후화 등으로 성장이 정체된 의류봉제, 금속가공업 등 소규모 제조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이들 업종의 상시근로자 10인 미만 소공인이 지원 대상이다.

올해 소공인특화지원 계획은 소공인 집적지에 복합지원센터 3곳을 선정, 소공인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구축하는 것이다. 스마트장비를 갖춰 제품 및 디자인을 개발, 전시, 판매, 온라인 마케팅까지 일괄 지원한다. 집적지별로 공용 장비, 공동 창고 및 작업장 등을 갖춘 공동기반시설 8곳도 신규로 선정한다.

소공인의 판로 개척을 돕기 위해 다양한 유통플랫폼과도 협력을 지원한다. 낙후된 작업현장을 개선하려는 소공인을 위해 사물인터넷 센서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시스템 구축을 독려한다. 전국 34곳에 특화 지원센터를 운영하고 기술·경영 교육, 컨설팅, 자율사업 등 지역별 업종별로 맞춤형 사업을 지원한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