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2일째 출근 못해
정부는 윤 행장에 힘 실어줘

노조 "금융위원장이라도 사과를"
靑과 협상요구서 한발 후퇴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이 취임 후 첫 공식 임원 회의를 열었다. 아직까지 노조 저지로 정상 출근은 하지 못하고 있지만 경영이 차츰 정상화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 행장 임명이 정당한 인사였다고 직접 언급하면서 노조의 투쟁이 전환점을 맞을지 주목된다.

윤 행장은 지난 13일 서울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임원 회의에서 “신뢰를 얻으려면 실력이 있어야 한다”며 ‘혁신’과 ‘바른 경영’을 키워드로 제시했다. 또 미국과 이란 간 갈등 등 국제 이슈와 주택시장 변화에 따른 대책 등도 논의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사업그룹별로 업무 현황과 계획 등을 보고받고 경영계획을 구상하는 등 정상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에서도 윤 행장 측에 힘을 싣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업은행장 인사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낙하산 인사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은행은 정부가 출자한 국책은행이고 정책금융기관이어서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며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건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입장을 확실하게 정함에 따라 갈등은 결국 윤 행장과 노조 간 협상으로 귀결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윤 행장은 취임 후 노조 측에 대화를 제안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노조는 그동안 대화 및 협상의 주체가 윤 행장 개인이 아니라 청와대가 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날 아침 출근 저지 집회에 참석한 김형선 노조위원장은 “대통령이 어려우면 임명 제청권자(금융위원장)라도 사과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업계에서는 은행이 노조가 원하는 조건을 일부 받아들이는 선에서 협상이 마무리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기업은행 노조는 지난해 노조추천이사제를 도입하려다 정부와 은행의 반발로 실패했다. 이 제도는 노조가 추천하는 인사가 이사회에 참여해 의결권 등을 행사하는 제도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외부 인사 임명 등에 노조가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된다.

정소람/송영찬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