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가 도심형 개인 창고 서비스 ‘더 스토리지 위드 홈플러스’ 2, 3호점을 최근 개장했다.

2호점은 지난달 26일 부산 서면점에, 3호점은 이달 2일 수원 원천점에 문을 열었다.

211㎡ 규모의 서면점 창고는 59개 보관함을 갖췄다. 침대 매트리스 등 대형 가구나 가전을 넣을 수 있는 초대형 보관함이 처음으로 설치됐다. 원천점 창고는 135㎡ 규모로 보관함은 38개다.

‘더 스토리지’는 수도권 및 대도시 홈플러스 점포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개인 물품을 보관·관리해주는 서비스다. 지난해 7월 고양 일산점에서 처음 선보였다. 계절 가전 및 의류, 레포츠용품 등 당장 필요하지 않은 물건 보관이나 이사 때 활용할 수 있다. 창고가 도심 대형마트에 있어 다른 스토리지 서비스보다 접근성이 뛰어나다고 홈플러스 측은 설명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