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다 주문자 548건 주문…1인당 하루 최고 주문액 126만원
"치킨 시켜줘"…배달 앱 진화하며 음성만으로 음식 주문

급성장 중인 배달 앱과 인공지능 서비스가 결합해 음성 만으로 배달 음식을 손쉽게 주문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배달 앱 요기요는 삼성전자 휴대전화 인공지능 서비스 '빅스비'를 통해 음성으로 주문할 수 있게 됐다고 1일 밝혔다.

주문은 삼성 스마트폰 빅스비에서 요기요를 부를 수 있는 말을 하면 요기요 앱 화면으로 이동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를테면 '요기요'를 넣은 표현으로서 '요기요에서 근처 맛집 보여줘'·'요기요에서 인기 많은 치킨 가게 알려줘'·'요기요에서 어제 먹은 피자 주문해줘' 등이다.

요기요는 "음성 주문은 손을 사용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유용할 뿐만 아니라 처음 가는 동네지만 인기 맛집에서 음식을 주문하고 싶을 때 유용하게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요기요는 올해 배달 주문과 관련된 집계를 함께 공개했다.

요기요에 따르면 올해 가장 많이 배달 주문을 시킨 고객은 무려 548번 앱을 이용했다.

또 138명은 한 달 내내 매일 요기요로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개인별 하루 주문 최고 금액은 126만원이었다.

또 요청 사항으로 가장 많이 빼달라는 요청이 들어온 것은 '오이'로 나타났고, 주문이 가장 많이 들어온 황금시간대는 오후 6시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