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인승 카니발과 대리기사 기반의 타다 베이직 증차 미뤄
-택시 업계 상생 택해

타다가 택시제도 개편 법안이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카니발과 대리기사를 기반으로 한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한다고 16일 밝혔다.

타다는 택시와의 상생협력을 포함한 국민편익 증대를 위해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하고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택시업계와의 요금경쟁을 지양하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타다는 지난 7일 서비스 1주년을 맞아 지난해 10월 서비스 출시 이후 가속화되고 있는 수요증가에 맞춰 내년까지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운영차를 1만대로 확대하겠다고 계획을 내놨다. 이용자 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공급을 조절해야 하는 플랫폼사업의 특성상 수요에 맞춰 타다 베이직, 프리미엄, 어시스트, 가맹 외에도 지역별 상황에 맞춰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국토교통부와 택시업계에서는 타다의 서비스 확대 방안이 현재 논의중인 택시제도 개편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부적절성을 강력하게 지적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타다는 지난 14일부터 11인승 카니발로 서비스 중인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했다. 타다는 정부, 택시업계와의 대화와 협력에 집중하기 위해 국토부가 추진하는 택시제도 개편 법안이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유보한다는 방치이다.

타다는 앞으로 타다 베이직의 요금을 조정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중형택시와 가격으로 경쟁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프리미엄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급증하는 이용자 수요는 개인 및 법인 택시와 상생협력으로 충족시켜 나갈 예정이다. 택시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타다 프리미엄의 문호를 개방하고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 기사, 법인택시들과 적극 협력한다. 또 현재 2,800㏄ 이상 세단으로 운영중인 타다 프리미엄을 승합차(카니발)와 전기차 등 친환경차로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타다는 택시와의 협력 확대를 통해 타다가 구축해온 프리미엄 서비스가 확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타다는 드라이버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고용과 서비스 방식에 대한 개편을 고려하고 있다. 현재 타다 드라이버들은 자신의 선택에 따라 프리랜서와 파견 근로자 2가지 형태로 근무중이며 도중에도 형태를 변경할 수 있다. 현재 노동계에서는 플랫폼 서비스 종사들의 권리 보호와 자유로운 시간 선택 사이에서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타다는 디지털 플랫폼 노동이 더 나은 일자리가 될 수 있도록 사회 전반과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타다, 택시·국토부 눈치에 결국 카니발 증차 중단


박재욱 VCNC 대표는 "지난 1년간 이용자의 이동 편익을 확장하고 드라이버의 처우, 근무여건 개선 등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왔지만 더 큰 사회적 책임을 갖고 노력해야 할 상황이라고 판단했다"며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택시제도 개편안에 한국에 혁신 모빌리티 서비스가 가능할 수 있는 방안이 포함될 수 있도록 적극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현대차 4세대 투싼, 예상 디자인과 동력계는?
▶ [시승]두 얼굴의 사나이, AMG GT 4도어 쿠페
▶ 제네시스, ADAS 기본 적용한 2020년형 G70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