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농식품부 차관, 양파 수급 안정 긴급 간담회
'폭락' 양파 가격 안정 위해 2만6000t 추가 수매

올해 들어 가격이 크게 하락한 양파 수급 안정을 위해 정부가 양파 2만6천t 추가 수매에 나서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이재욱 차관 주재로 '양파 수급안정과 소비 진작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양파 수급 안정을 위한 힘을 모으고자 지자체, 생산자·소비자 단체, 유통인 등이 참석했다.

이 차관은 "최근 수확기 과도한 시장 불안 심리 등으로 산지 거래가 지연되고 과도한 집중 출하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에 대응해 정부와 농협은 2만6천t을 추가 수매 비축하는 등 긴급 출하 안정 대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산지농협에는 책임 있는 자율적 수급 조절, 수출업체에는 물류비 추가 확대 지원을 계기로 한 수출 확대, 소비자 단체에는 제철 양파 소비 확대를 각각 당부했다.

이 차관은 "앞으로 양파 수급 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시장 안정과 농업인·소비자의 실익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