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상무부 "美 '최대압박'해도 원칙적 문제 양보 안 해"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무역 담판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 정부는 '원칙적 문제'와 관련해서는 미국에 결코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13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어떠한 '최대압박'에도 중국이 양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중국은 '원칙적 문제'와 관련해서는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미국 측의 '합리적인 요구'와 관련해서는 일정 수준에서 양보할 의향이 있지만, 주권 침해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원칙적 문제'에서는 양보할 수 없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지난달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이 깨지면서 양국은 서로 상대국 제품에 매기는 관세율을 인상하면서 관세 전쟁에 다시 돌입했다.

현재 미국은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담 때 시 주석을 일단 만나보겠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중국의 나머지 전체 수입품인 3천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도 같은 세율의 관세 부과를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