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의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이 항공안전기술원(KIAST)와 항공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28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동희 KTL 원장, 김연명 KIAST 원장을 비롯한 두 기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항공분야 연구개발 및 시험평가 역량 확보 △항공부품산업 및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육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정동희 KTL 원장은 “두 기관이 우수한 기술 역량을 접목해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에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이라며 “국내 항공산업의 품질 향상과 안전 확보에 기여할 수 있도록 KTL이 지난 53년간 축적해온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김연명 KIAST 원장은 “활발한 인적·기술 교류를 통해 항공분야 미래기술을 선점하고 안전관리 역량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