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철 삼성그룹 선대회장.

이병철 삼성그룹 선대회장.

삼성 창업자인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선대회장의 31주기 추도식이 19일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호암재단 주관으로 열렸다.

이날 오전에 열린 추모식에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과 삼성 계열사 사장단이 대부분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과 모친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등 가족들은 지난주 먼저 선영을 찾아 이 선대회장을 추모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로 수감돼 추모식에 불참했다 2년 만에 추모식을 치렀다.

삼성그룹은 호암의 기일 11월 19일에 매년 용인 선영에서 추모식을 연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