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부도에 직면했던 그리스가 오는 8월 8년 만에 구제금융에서 졸업하게 됐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재무장관 협의체인 유로그룹은 22일(이하 현지시간) 룩셈부르크 회의에서 그리스의 구제금융 종료 방안에 최종 합의했다.

유로그룹은 "그리스 당국과 국민이 유럽안정화기구(ESM)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끝마친 것을 축하한다"면서 "그리스는 재정적, 구조적 개혁을 기반으로 경제를 튼튼하게 해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종료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리스는 2010년 재정 위기로 국가 부도 직전에 처했다가 국제 채권단으로부터 3차례에 걸쳐 약 2천750만 유로의 구제금융을 받아 파산 위기를 넘겼다.

유로그룹의 최종 합의에 따라 그리스는 오는 8월 20일 3차 구제금융을 끝내고 국제 금융 시장에 복귀할 수 있게 된다.

이날 타결된 합의안에 따르면 그리스는 수십억 달러의 채무 만기가 10년 연장되며, 추가로 150억 유로를 추가로 지원받는다.

그리스는 환영의 뜻을 밝혔다.

에프클리디스 차칼로토스 그리스 재무장관은 "그리스 정부가 이번 합의를 환영할 것으로 본다"면서 "이것이 그리스 위기의 종료이며, 그리스는 새로운 페이지를 열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스 채권자 중 하나인 유럽중앙은행(ECB)의 마리오 드라기 총재는 "유로그룹 합의안을 받아들이는 게 중기적 관점에서 채무 지속성을 개선할 것"이라며 "그리스가 구조 개혁과 견고한 재정 정책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간 그리스는 국제통과기금(IMF) 등 국제 채권단으로부터 구제금융을 받는 대가로 강도 높은 긴축 정책과 구조 개혁을 시행해 왔다.

이번 유로그룹 회의를 앞둔 지난 14일 그리스 의회에서 연금 추가 삭감, 의료 서비스 감축, 세금 인상 등의 개혁 법안이 통과되면서 아테네 시내에서 노동자 약 3천 명이 모여 항의 시위를 벌이는 등 반발이 이어졌다.
그리스, 8년 만에 구제금융 졸업한다… 유로존 합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