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술표준원, 사우디 등 중동 6개국과 규제협력 논의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2일부터 이틀간 걸프지역표준화기구(GSO) 회원국 중 6개국 기술규제당국자를 초청해 규제협력방안을 논의했다. GSO는 UAE,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카타르, 오만, 바레인 등 걸프협력회의(GCC) 6개국과 예멘이 설립한 걸프지역 표준화기구다. 통합인증(GSO 인증)을 채택해 장난감, 타이어, 에어컨, 냉장고 등 저전압 기기에 대한 강제인증을 실시하고 있다.

GSO 회원국들은 최근 안전과 환경보호 등을 목적으로 기술규제를 강화하는 추세다. 지난해 세계무역기구(WTO)에 통보된 신설·강화 기술규제 1793건 중에서도 중동지역 비중이 가장 높았다. 국표원 관계자는 “GSO 인증규제를 2020년을 전후해 에너지소비효율, 유해물질제한(RoHS) 등 18개 분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각국 규제 담당자들은 삼성전자, LG전자 등 수출기업 관계자 80여 명에게 자국의 인증절차와 규제 등에 대해 설명했다. 국표원 측은 “이번 GSO 국가들과의 소통창구 개설을 발판 삼아 중동지역 국가들의 규제에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