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 속도내기 시작…노동시장 완전고용에 가까워져"
"금리 너무 완만히, 급속히 올려도 위험…균형이 목표"
파월 의장 "인플레이션 통제 위해 금리 계속 인상 필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6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계속 인상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CNBC를 비롯한 미국 언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시카고 경제클럽에서 경기전망을 주제로 한 연설을 통해 "노동시장은 완전고용에 가까워진 것으로 보인다.

인플레이션은 향후 수개월 내에 연준의 목표인 2%를 향해 상승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파월 의장은 "(경제) 성장이 견조한 속도로 이어지고 있다.

지속적인 점진적 금리 인상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완만한 경제회복에 이어 이제 성장이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pick up)"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의 이날 공개 연설은 지난 2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금리를 더 높게 움직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올해 연준이 몇 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할지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연준은 지난달 올해 들어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올해 총 3차례 인상 기조를 유지했으나 전체 15명 위원 가운데 7명이 4차례 인상론을 펴 시장 일각에서는 총 4차례 인상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날 뉴욕증시는 미중 간 무역전쟁 우려가 크게 부각하면서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파월 의장의 발언이 전해지면서 낙폭이 더욱 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금융시장 불안에도) 파월 의장이 금리 인상 기조가 흔들리는 것을 꺼린다는 점을 투자자들이 주목한 것"이라고 전했다.

파월 의장은 다만 "기준금리를 너무 완만히 인상하면 갑작스럽게 통화정책을 긴축할 필요가 생기면서 경기확장을 위험에 빠뜨리고, 기준금리를 급속히 올리면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 밑에서 머물 위험이 커진다"면서 "우리의 점진적 금리 인상의 길은 이런 두 가지 위험에 균형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의 이날 연설은 미국의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가 10만3천 개 증가하는 데 그쳐 전달(32만6천 개 증가)보다 큰 폭으로 둔화한 데 이어 나온 것이다.

전월 대비 시간당 평균임금은 0.3% 올라 26.82달러를 기록했으며, 작년 동기에 비해 2.7% 증가했다.

지난달 실업률은 4.1%로 6개월째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경제활동 참가율은 전달의 63.0%에서 62.9%로 떨어졌다.

파월 의장은 "시간당 평균임금이 크게 증가하지 않은 것은 노동시장이 과도하게 타이트하지는 않다는 것"이라면서 "노동시장이 더 견조해지면서 추가적인 임금상승을 고대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미국과 중국의 관세 폭탄에 대해서는 미국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말하기는 너무 이르다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한편 오는 6월 18일부터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직 바통을 이어받는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는 이날 캘리포니아에서 "낮은 실업률과 연준의 목표인 2%에 접근하고 있는 인플레이션 등으로 볼 때 경기전망은 매우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는 계속 앞으로 나가고 있다"면서 "견조한 성장세와 역사적으로 낮은 실업률을 목도하는 가운데 향후 2년간 점진적으로 기준금리 인상을 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뉴욕 연은 총재는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FOMC에서 고정 투표권을 갖고 있으며, FOMC 부의장을 겸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