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4분기에도 교역조건이 더 나빠졌지만 8,9월엔 전달에 비해 교역조건 지수가 오름세로 돌아서 무역환경이 다소 개선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은 14일 3.4분기중 수출단가가 19.5% 하락한데 반해 수입단가는 9.2% 하락에 그쳐 순상품교역조건이 전년동기 대비 11.4% 악화됐다고 발표했다.

전분기에 비해선 3.3% 하락했다.

순상품교역조건이란 수출 1단위로 수입할 수 있는 수입량을 나타낸다.

순상품교역조건 지수(수출단가/수입단가x100)는 3.4분기 64.8로 99년 2.4분기 이후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그러나 월별 교역조건지수를 보면 지난 7월엔 63.6까지 하락했으나 8월 64.9,9월 65.7로 전달에 비해 반등세를 이어갔다.

특히 9월 교역조건 지수는 지난 6월(65.5)보다 높아 가격면에서 무역환경 개선추세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3.4분기 중 수출단가는 반도체 정보통신기기의 수출가격 하락폭이 확대된 데다 승용차를 제외한 대부분 품목이 큰 폭으로 떨어진데 영향 받아 작년 4.4분기 수출단가가 하락세로 돌아선이래 가장 하락폭이 컸다.

수입단가는 국제유가 등 원자재가격 안정과 수요부진의 영향으로 올들어 3분기 연속 하락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